Posted on

지난 1987년 아마추어 고고학자 스탠 새크리슨이 사우스다코다주 배들랜즈에서 발굴한 공룡 티라노사우르스 렉스의 화석이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예상가에 4배에 달하는 무료 368억에 낙찰되었다.  가장 완벽하게 발굴된 이 화석은 모두 188개의 뼈로 되어 있으며 발굴자의 이름을 따 스탠으로 불린다. 키는 3.9m, 길이는 12m에 달하며 생존했을 당시에는 약 8톤정도 나갔을 것이라고 추정된다. 경매 과정도 흥미로웠다. 경매 시작 채 2분도 안돼 예상됐던 최대 800만 달러, 한화 약 92억 2000만 원을 훌쩍 넘어 900만 달러를 돌파했으며, 결국 역대 티렉스 화석 최고액에 낙찰됐다. 현지 언론은 “한 세대에 한 번 있을 역대급의 공룡 화석 경매였다”면서 “티렉스 화석이 이렇게 고가에 낙찰된 것은 상태가 거의 완벽한 것은 물론 지난 1902년 처음 발굴된 이래 50여 점 만이 존재할 만큼 희귀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사진으로 봤는데 티라노 사우르스의 몸의 형태를 완벽하게 이루고 있었다. 화석 박물관이 있다면 직접 방문해 구경해 보고 싶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