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on

한일 중간 수역으로 알려진 제주 동남쪽 해상에서 양국 간의 신경전이 재발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22일 나가사키현 단조군도 메시마 서쪽의 동중국해에서 자국 선박의 조사활동을 한국 해양경찰청이 중단하라고 요구해 외교 채널을 통해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측 발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0분께 메시마 서쪽 약 163km 해성에 있던 해상보안청 소속 측량선 ‘다쿠요’호가 한국 해경 선박으로부터 무선으로 “한국 관할해역에서는 조사는 위법”이라는 이유로 조사를 중단하라는 요구를 받았다.이에 앞서 한국 해경은 지난 11~16일에도 인근 해역에서 다른 일본 측량선인 ‘쇼요호에도 조사 중단을 요구했고, 일본 측은 같은 방식으로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 그러나 한국 외교부는 당시 “일본 측 선박의 조사활동 수행위치가 우리 측 EEZ 쪽에 해당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정당한 법 집행”이라고 일본 측 항의를 일축했다.
이것은 조금 다른 이야기긴 하지만 중국 어선이 우리나라 바다에 침범해 작은 물고기 큰 물고기 가리지 않고 구멍이 매우 작은 그물로 어업을 하고 도망간다는 것이다. 우리나라 바다에 침범을 하면은 그것은 앞으로 더 이상 반복하지 않게 합당한 처벌을 해야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